본문 바로가기

필드테스트, 체험단/모니터, 노트북

4K 고화질로 즐긴다. 고랩 프리뷰 GL156UTRP 포터블 모니터

■ GOLAB 프리뷰 GL156UTRP 모니터 소개



작년부터 노트북처럼 들고다니면서 사용할 수 있는 휴대용(포터블) 모니터들이 많이 출시가 되고 있습니다. 모니터의 크기는 12인치부터 15인치대까지 기존 노트북과 비슷한 크기며 해상도 역시 FHD (1920 x 1080)를 지원하는 제품들이 대부분이였습니다. 이번에 소개하는 고랩(GOLAB)의 GL156UTRP 프리뷰 포터블 모니터는 15.6인치의 크기를 가지고 있지만 해상도는 FHD가 아닌 4K (3840 x 2160)의 높은 해상도를 지원하고 있는 제품입니다. 





포터블 모니터의 스펙을 간단히 정리해보았습니다. 15.6인치의 크기에 IPS 패널을 장착하였으며 4K의 해상도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해상도뿐 아니라 색 재현율이나 밝기 역시 다른 포터블 모니터들에 비해 조금 더 높은 수치를 보여주고 있으며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모니터와 거의 동일한 스펙을 가지고 있습니다. 


입력단자는 Type-C / HDMI(mini HDMI to HDMI) 단자 두개를 지원하고 있어서 노트북, 데스크탑과 같은 PC뿐 아니라 스마트폰이나 닌텐도 스위치와 같은 콘솔기기와의 연결이 가능합니다. Type-C 포트로 연결을 할 경우 10개의 터치 포인트로 패드와 같이 직접적인 조작을 할 수 있을뿐 아니라 G-Sensor를 통해 스마트폰처럼 가로/세로 모드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실제 제품의 외형이나 기능에 대해 자세하게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 제품의 포장과 구성품



PREVIEW가 아닌 FREEVIEW입니다. ^^




흰색 박스에 FREEVIEW 글자 하나만 포인트를 주고 있어서 상당히 깔끔한 느낌이였습니다.



깔끔한 박스 디자인은 좋았지만 별도의 봉인씰이 없는 부분은 상당히 아쉬웠습니다.

원래는 봉인씰이 있는데 제가 받은 제품이 테스트 제품으로 이미 개봉이 된 상태라 봉인씰이 없었다고 합니다.




박스 윗쪽에는 스펀지로 모니터 액정을 보호하고 있습니다.



모니터 액세서리(케이블, 젠더)들은 각각 별도의 박스에 깔끔하게 포장이 되어있습니다.




모니터, Type-C 케이블 두개, micro 5핀 to USB 젠더, mini HDMI to HDMI 케이블과 청소용 융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Type-C (C to C)케이블과  HDMI(mini HDMI to HDMI) 케이블의 굵기도 그렇고 품질이 상당히 좋았습니다.



micro 5핀을 USB로 변환해줄 수 있는 OTG 젠더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제품 설명서에는 모니터의 연결 방법이나 OSD 조작 방법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이 되어 있습니다.



기본 구성품에 포함된 제품은 아니지만 이번 테스트에 모니터를 더욱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스탠드 두개와 모니터의 전원 공급을 할 수 있는 충전기가 제공이 되었습니다.





알루미늄 재질이라 디자인뿐 아니라 마감도 상당히 좋았습니다.



가벼운 무게로 휴대하기 좋으며 모니터뿐 아니라 노트북이나 태블릿에서 유용하게 사용이 가능합니다.




추가로 제공되는 집게형 스탠드입니다. 이 제품은 무게가 좀 있는 편이라 이동용보다는 집이나 사무실과 같은 곳에서 고정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제품입니다. 15.6인치 모니터까지 거치할 수 있으면 무게덕분에 안정적으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스탠드의 경우 기본 구성품은 아니지만 모니터를 구매하거나 사용할때 상당히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 제품의 외형과 기능(연결 포트)






LG 그램 노트북과 비슷한 무게였습니다.



프리뷰(FREEVIEW) GL156UTRP 모니터 자체적으로 킥스탠드가 달려있어서 별도의 스탠드 없이도 사용할 수 있으며 모니터의 각도 조절도 가능합니다.  "ㅅ"자 형태의 킥 스탠드에는 각종 입출력 포트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킥 스탠드는 경첩으로 고정이 되어있어 안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바닥에는 미끄럼방지용 고무가 부착되어있습니다. 



사용자를 기준으로 모니터의 왼쪽에는 Type-C 포트 두개와 mini HDMI 포트가 있습니다. Type-C 포트는 데이터와 전원의 구분없이 모두 사용이 가능합니다. 노트북과 연결할때는 Type-C 한개만으로도 사용이 가능하지만 HDMI 포트로 연결을 하거나 스마트폰에 연결할 경우 충전기나 별도의 장치를 통해 추가로 전원을 입력해주어야 합니다. 



오른쪽에는 고랩 프리뷰 GL156UTRP 모니터의 유일한 물리 버튼이 있으며 전원과 OSD 메뉴를 호출하는 기능을 하게 됩니다. 앞서 소개에서 잠시 설명을 했지만 모니터의 OSD 변경은 버튼이 아닌 터치 방식으로 조절이 가능합니다.



킥 스탠드로 포터블 모니터의 거치가 가능합니다. 킥 스탠드의 두께도 그렇고 경첩으로 확실하게 고정이 되어서 별도의 스탠드 없이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에 맞게 각도 조절을 할 수 있습니다. 






별도의 거치대를 사용한다면 더욱 편리하게 사용이 가능합니다.





■ 모니터의 연결




Type-C의 출력을 지원하는 노트북에서는 Type-C 케이블 한개만으로 데이터와 전원을 해결할 수 있습니다.



확장 모드로 포터블 모니터를 연결하게 되면 기존 사용하던 노트북 화면과 화질 차이를 바로 실감할 수 있습니다.



15.6인치의 4K 모니터는 텍스트 모드, 웹화면보다는 영상을 볼때 더욱 확실한 차이를 느낄 수 있습니다.




15.6인치에 3840 x 2160의 고해상도라서 최소 200% 이상으로 확대해야 텍스트를 읽을때 불편함이 없습니다. 




Type-C 포트로 연결(노트북, 스마트폰)을 할 경우 터치를 통해 빠르고 쉽게 조작(클릭, 확대, 이동)이 가능합니다.



HDMI 포트를 통해 데스크탑 PC와 연결이 가능합니다. HDMI 모드로 연결할때는 Type-C 포트를 통해 별도의 전원을 입력해주어야 사용이 가능합니다. 전원을 켜게 되면 FREEVIEW 로고가 출력이 됩니다. 






불량화소와 화면조정 화면을 통해 모니터를 테스트해보았습니다.




HDMI로 연결시 HDMI 2.0 포트의 대역폭때문인지 YCbCr4:2:2로 전송이 됩니다.



Type-C 포트나 HDMI 포트의 경우 영상과 음성 모두 전송이 가능하며 모니터에 내장된 스피커를 통해서 소리의 출력이 가능합니다. 1W 스피커 두개가 장착이 되어있으며 소리는 그리 나쁘지는 않았습니다. 



IPS 패널이라 상하좌우 시야각은 상당히 좋은 편이였습니다. 





■ OSD 세팅과 화질 비교



카메라의 화소수처럼 모니터에서도 해상도가 깡패라는 말처럼 정말 좋은 화질을 보여주었습니다.



고랩 프리뷰 GL156UTRP 포터블 모니터는 터치 방식으로 OSD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물리버튼 방식에 비해 인터페이스도 상당히 깔끔하게 구성이 되어있지만 조작감이나 미세한 설정에 있어서는 버튼 방식에 비해 다소 떨어지는 느낌이였습니다. 터치방식의 OSD는 제품의 장점이자 단점으로 느껴졌습니다.




터치 방식의 OSD 조절과 더불어서 글레어 패널 역시 개인적으로는 아쉽게 느껴졌습니다. 글레어 / 넌글레어 역시 개인의 호불호가 있겠지만 포터블 모니터에서는 글레어보다는 넌글레어 패널이 더 좋다고 생각합니다. 글레어의 경우 쨍한 느낌이 있겠지만 반사가 되는 부분뿐만 아니라 지문이 더욱 잘 보인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위 화면에서도 확인할 수 있지만 화면 중간 세로로 보이는 흰색은 방문의 새시가 반사된 화면입니다. 



일반적인 모니터와 같이 다양한 화면 모드와 3가지의 색온도(캘빈)를 변경할 수 있습니다.



기본모드 / 영화모드 / 게임모드 / 텍스트모드 / FPS 게임모드 / RTS 게임모드로 6가지로 변경할 수 있으며 모드에 따라서 밝기나 다른 부분에서 설정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색온도 역시 사용자가 원하는 수치로 변경이 가능합니다.



HDR 기능과 OSD 언어를 변경할 수 있으며 프리싱크(FreeSync) 기능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프리싱크는 48~60Hz 구간에서 동작하게 됩니다.



같이 테스트한 모니터는 게이밍 모니터로 VA 패널을 사용한 제품입니다.



3840 x 2160 4K 해상도의 IPS 패널은 정말 만족스러웠습니다.





역시나 화소가 깡패라는 말이 실감날만큼 확실한 차이를 보여주었습니다.



작은 크기의 화면때문에 일반적인 문서작업보다는 화질이 우선시 되는 영상의 작업이나 시청에서의 만족도가 훨씬 더 높았습니다. 화소뿐만이 아닌 화질이나 밝기에서도 상당히 만족스러웠습니다.



HDMI를 통해 콘솔 게임인 닌텐도 스위치와 연결도 가능합니다. 콘솔 게임기의 연결이 주 목적이라면 4K보다는 FHD 제품이 좀 더 맞겠지만 다양한 기기와 연결을 할 수 있는 부분은 큰 장점이라 생각합니다.



모니터의 자체 스피커를 통해 편리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습니다.





■ GOLAB 프리뷰 GL156UTRP 모니터 정리








작년부터 포터블 모니터를 출시하는 브랜드가 늘어나면서 현재는 상당히 많은 종류의 포터블 모니터가 출시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고랩 프리뷰 GL156UTRP이 가지는 가장 큰 특징이라면 4K의 고화소를 지원하는 IPS 패널을 탑재한 부분이라 생각합니다. 문서 작업을 목적으로 4K 모니터를 구입하는 분들은 거의 없으리라 생각합니다. 이제품 역시 인터넷이나 문서 작업용으로서만 활용하기에는 오버스펙으로 영상용(제작 or 감상)으로 활용할때 더욱 그 진가를 발휘하는 제품이였습니다. 특히나 300cd의 밝기와 더불어 밸런스가 좋은 색감은 이런 부분에서 더욱 더 만족도를 높여주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넌글레어가 아닌 글레어 패널이 사용된 부분은 아쉬웠습니다.


삼성 일부 스마트폰에서는 DeX 모드를 통해서 연결할 수 있으며 공간활용을 위해 큰 크기의 TV 대신 포터블 모니터로 연결 할 수 있는 부분 역시 활용도를 더욱 더 높여주었습니다. 1W+1W의 내장 스피커는 음악 감상용으로는 당연히 부족하지만 동영상을 보거나 콘솔 게임기와의 연결해서 사용하는데 전혀 불편함을 느끼지 않았습니다.


10 point의 터치를 기능을 통해 OSD를 설정하는 기능은 상당히 신선하기도 하고 재미있었지만 반대로 세밀한 설정을 할때에는 다소 불편함이 느껴져서 장점이자 단점으로 느껴졌습니다.



제품의 장/단점을 끝으로 마무리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오타나 수정해야 될 부분 그리고 추가 되어야할 부분이 있다면 댓글로 알려주세요. 확인 후 수정하도록 하겠습니다.

제품의 장/단점을 끝으로 마무리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오타나 수정해야 될 부분 그리고 추가 되어야할 부분이 있다면 댓글로 알려주세요. 확인 후 수정하도록 하겠습니다.



장점


1. 추가 구매가 필요하지 않는 좋은 품질의 케이블 (USB, HDMI)

2. 넓은 각도조절과 고정력이 킥 스탠드

3. 4K (3840 x 2160)와 300cd의 IPS 패널

4. Type-C, HDMI를 이용해서 다양한 기기에 연결이 가능 (데스크탑, 노트북, 콘솔 게임기, 스마트폰)

5. 10 Point 터치 패널 (Type-C 연결시)

6. 터치방식의 OSD 조작



단점


1. 봉인씰이 없는 포장

2. 반사와 지문에 취약한 글레어 패널

3. 터치 방식의 OSD 조작





이 글은 포터블코리아 우수회원 자격으로 어떠한 외부 간섭 없이 작성되었으며,

'고랩'으로부터 반납 후 리워드를 정당하게 제공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