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냥 내 이야기

기억에 남는

요즘 이전 드라마를 잼나게 보고있다

내 이름은 김삼순

마지막회인가에 삼순이가 버스정류장에서 이 글을 보게 된다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것처럼 -

알프레드 디 수자



춤추라, 아무도 바라보고 있지 않은것처럼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것처럼

노래하라, 아무도 듣고 있지 않은것처럼

일하라, 돈이 필요하지 않은것처럼

살라, 오늘이 마지막인것처럼

왜그런지는 모르지만...그냥 계속 머릿속에서 맴돈다

728x90
728x90

'그냥 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캬~~  (0) 2007.07.14
V705 받다  (0) 2007.07.08
기억에 남는  (0) 2007.07.03
아..이제 99% 완료  (0) 2007.06.21
사진  (0) 2007.06.19
말도 안되는 소식  (0) 2007.06.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