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냥 내 이야기

사진

사진

처음에는 해인이와 해승이가 자라는 모습을 담고 싶어서 시작했다

그러다가 점점 셔터를 누를때 즐거워하는 나를 발견했다

사진을 찍으러 다니는게 좋고

사진을 찍으며 만나는 사람들이 좋았다

난 사진 찍는게 좋다

정말 누구나 인정해주는 그런 멋진 사진도 찍고 싶은 마음도 있다

하지만 그 보다 더 우선인건 "재미"다

누구나 감탄하는 멋진 사진을 찍었더라도

재미가 없다면 그건 나에게 더이상 사진이 아니다.

내게 있어 사진이란

"가장 지밌는 놀이일 뿐이다"

그 이상...그 이하도 없다

728x90
728x90

'그냥 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억에 남는  (0) 2007.07.03
아..이제 99% 완료  (0) 2007.06.21
사진  (0) 2007.06.19
말도 안되는 소식  (0) 2007.06.15
에고...힘드네  (0) 2007.06.14
블로그를 만들다  (0) 2007.06.13